루쉰의 발자취를 찾아서

센다이와 인연이 있는 문학자 중 한 명으로 루쉰의 이름은 빼놓을 수 없습니다. 센다이는 루쉰의 인생에 전환기가 된 곳으로, 그와 관련된 다양한 명소들을 돌아볼 수 있습니다. 루쉰의 역사와 함께 그와 관련된 곳을 산책하러 가봅시다.

1881년, 중국 저장성 사오싱시에서 태어난 루쉰. 본명은 저우수런(周樹人). 의학에 뜻을 두고, 1904년 9월에 센다이 의학 전문학교(도호쿠 대학 의학부의 전신)에 최초의 중국인 유학생으로 입학하였습니다.
이곳에서 루쉰은 은사 후지노 겐쿠로와 만나게 됩니다. 그들의 사제 관계는 나중에 발표된 그의 자전적 소설 ‘후지노 선생님’으로 발표될 정도로 매우 강한 유대가 있었습니다. 따라서 루쉰과 관련된 곳들을 돌아보는 산책은, 그의 인생에 영향을 준 인물 중 한 명인 후지노 선생의 동상과 루쉰의 동상이 나란히 서 있는 도호쿠 대학 부속 도서관 본관에서 시작합니다.

그 다음은 센다이시 박물관 옆에 있는 루쉰 흉상 및 루쉰의 비석. 그리고 도호쿠 대학 가타히라 캠퍼스로 이동합니다. 향하는 도중에 들러볼 수 있는 것이 루쉰 하숙 터. 루쉰이 센다이에서 처음으로 하숙한 ‘사토야’가 있었던 장소입니다. 센다이 루쉰 선생 현창회가 세운 ‘루쉰 옛집 터’의 비석이 있습니다. 도호쿠 대학 가타히라 캠퍼스에 도착하면, 루쉰 선생 동상을 보고 도호쿠 대학 사료관으로 가봅시다. 이곳에는 ‘루쉰 기념 전시실’이 상설되어 있어, 그의 학생 시절의 자료 등을 볼 수 있습니다. 메인은 이축과 개수를 거듭하며 지금도 그 모습을 남기고 있는 매우 귀중한 건물인 루쉰의 계단 교실로, 완전 예약제로 공개하고 있습니다. 상세 정보는 도호쿠 대학 총무기획부 홍보과(022-217-6090/koho@grp.tohoku.ac.jp)로 문의하면 됩니다.

센다이에서 의학생으로 학교 생활을 보내던 루쉰은 조국이 궁세에 몰려 있다는 것을 알고, 필요한 것은 의학이 아니라 정신의 개조이며, 그것에 도움이 되는 것은 문예라고 생각하여 문학으로 전향하기로 결의, 1906년 3월에 퇴학합니다. 그리고 귀국 후, ‘광인일기’와 ‘아큐정전’ 등 예리한 필치로 작품을 연이어 발표하며 문호로서 세계에 그 이름을 알립니다.